고객센터

그룹소식

그룹소식 제목, 조회, 등록일을 나타낸 표
삼양바이오팜, 혈액암 치료제 ‘벤다리드주’ 품목 허가 취득 Print
계열사명 삼양바이오팜 작성자 관리자 조회 1037 등록일 2021.01.06

- 국내 최초 생산 벤다무스틴 성분… 25mg, 100mg 등 두 가지 용량 허가 취득
- 저온 제조 공법으로 안정성 확보…‘아자리드’,‘데시리드’에 이어 혈액암 주사제 국산화
- 혈액암 포트폴리오 지속적 확대, 환자의 삶의 질 개선 위해 노력할 것 

 

▲ 삼양바이오팜이 ‘벤다무스틴’ 성분 혈액암 치료제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삼양바이오팜이 ‘벤다무스틴’ 성분 혈액암 치료제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삼양그룹의 의약바이오 계열사 삼양바이오팜(대표 : 엄태웅 사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액암 치료제 ‘벤다리드주(성분명 : 벤다무스틴)’ 25mg, 100mg 등 두 가지 용량에 대한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고 29일 밝혔다. 

 

벤다리드주는 ‘한국에자이’의 ‘심벤다주’ 제네릭으로 림프 조직에 생기는 악성 종양인 여포형 림프종에서 표적항암제 ‘리툭시맙’과의 병용요법, 혈액암 중 하나인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다발골수종 등에 적응증을 갖고 있다.

 

삼양바이오팜은 저온 제조 공법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해 그동안 수입에만 의존하던 벤다무스틴 제제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삼양바이오팜은 최근 2년 사이 혈액암 주사제인 ‘아자리드’와 ‘데시리드’의 국산화에 연달아 성공하면서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벤다리드는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벤다무스틴 제제로 국내에서 제조하는 만큼 빠르고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면서 “혈액암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해당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양바이오팜은 제넥솔(성분명: 파클리탁셀), 제넥솔PM을 비롯해 유방암, 비소세포폐암, 전립샘암, 난소암, 위암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나녹셀M(성분명 : 도세탁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페메드S(성분명 : 페메트렉시드이나트륨염) 등을 중심으로 세포독성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제넥솔은 2016년부터 최근까지 동일 제제 중 판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또, 올해는 표적항암제인 ‘에베로즈 정’의 품목 허가를 취득해 유방암 치료제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이전글 삼양그룹,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사랑성금 3억 원 기부 2021.01.06
다음글 삼양바이오팜, 항암치료제 ‘아자시티딘주’ 국내 최초 EU 진출 2021.01.06